‘집사부일체’ LA 초대자는 차인표 “진정한 사부 소개해주려 초대”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차인표가 ‘집사부일체’ 초대자로 재출연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멤버들을 LA로 초대한 사람으로 여덟 번째 사부였던 차인표가 등장했다.

이날 차인표를 가장 먼저 발견한 육성재는 환호성을 지르며 안겼고 차인표는 “두 시간 전에 나무 뒤에 숨어서 기다리고 있었다. LA로 온 멤버들을 위해 리무진까지 불렀다”고 말해 멤버들을 감동케 했다.

이어 “내가 초청장에 힌트를 심어놨는데 아무도 몰랐냐”고 물었고 양세형은 초청장 앞 글자에서 차인표의 좌우명인 ‘RIGHT NOW’를 발견하고 소리를 질렀다.

차인표는 “내가 여러분을 LA에 초대한 이유는 진정한 사부를 소개해주려고 한다. 저는 그분 발바닥도 못 따라간다. 사부 오브 더 사부”라며 “칠흑 같은 밤하늘에 북극성 같은 존재다. 그분이 오늘 새로운 도전을 하느라 바쁘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승기는 “사부의 사부면 성격이 얼마나 바쁜 거냐”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