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이엘리야, 옛날부터 ‘돌+I’로 소문 많이 났다” 폭로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광수가 동료 배우인 이엘리야에 대해 폭로했다.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이광수가 같은 소속사 식구인 이엘리야를 저격했다.

이날 이엘리야는 이광수는 소속사 내 어떤 사람이냐는 질문에 “프”까지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이광수가 회사 내 프린스냐”고 추궁하자 이엘리야는 “사실은 잘 모른다”고 털어놨다. 이에 분노한 이광수는 “야 좀 지어내기라도 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반대로 이광수에게 이엘리야의 회사 내 평판을 물었고 이광수는 “사실 이엘리야 씨를 ‘런닝맨’에 나오기 전부터 많이 들었다”고 말해 설렘을 유발했다.

하지만 이광수는 “이엘리야가 옛날부터 돌+I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