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용의자가 된 이진욱, 이하나로 인질극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이스2’ 이하나, 이진욱 /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보이스2′ 이진욱이 이하나를 인질로 잡았다. 

‘보이스2’ 측은 9일 방송에 앞서 도강우(이진욱 분)가 강권주(이하나 분)를 인질로 잡고 위협하는 충격적인 모습이 포착된 사진을 공개했다.

도강우가 강권주를 위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게다가 검정 라텍스를 끼고 현장에 나타난 방제수(권율 분)의 모습까지 이들의 관계는 무엇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8일 방송에서 도강우에게 나보고 사람 죽인 살인범의 말을 믿으라고?”라며 그 애 죽일 때 어땠어코우스케이 살인마라고 한 뒤 투신한 용의자더불어 27년 전 일본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에 대해 미호란 아이를 유인하고 부친의 살해를 도운 아들이 있었다이름은 코우스케 그때 당시 열 살이었고 그 한자를 한국어로 하면 편안 강복 우강우라고 읽는다라고 한 성박사(김익태)까지방송 9회 만에 드러난 도강우의 과거는 충격 그 자체였다.

성박사가 말한 신문 속 어린아이방제수가 꺼낸 상자의 미호’, 용의자가 투신하기 전 얘기한 그 애’, 마지막으로 도강우의 환시 속 일본소녀는 모두 27년 전 사건에 살해당한 아이를 가리켰다도강우 팀장님 난 당신이 기억하고 싶지 않은 과거를 알고 있는데라던 방제수의 말은 27년 전 사건을 이야기했다.

아직 드러난 것은 없지만 지난 방송에서 사망한 손호민의 병실에 제일 늦게 남아있던 사람이 도강우로 밝혀지면서 도강우는 또 다른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릴 위기에 처하게 됐다. 그런 가운데 도강우는 강권주를 인질로 삼고 위협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용의자로 몰리게 된 도강우가 드디어 실체를 드러내는 것인지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9방송되는 10화에서는 본격 도강우에 대한 진실이 하나씩 풀어지며 시청자들의 의문을 해소할 전망이다”고 밝혔다.

‘보이스2’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