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김태리 향한 애틋 고백 “그대를 사랑한다. 그러니 살아남아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이병헌유연석변요한이 사랑하는 김태리와 얽히고설킨 슬픈 운명을 예고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가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14.1%, 최고 15.9%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tvN 채널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평균 8.6%, 최고 9.6%로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남녀 10~50대 전연령 시청률도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이날 고애신(김태리 분)을 진심으로 애정하는 세 남자 유진 초이(이병헌 분), 구동매(유연석 뷴), 김희성(변요한  분)의 안타까운 모습이 담겼다

애신의 댕기머리를 자른 후 동매는 기어이 내 손에 죽기로 작정을 했구나라며 분노한 애신에게 검으로 위협 당했던 상황애신은 내 선의를 베고내 걸음을 베고이런 수치를 주는구나라며 죽일 듯이 노려봤고동매는 그때 저를 살리시는 바람에 희망 같은 게 생겼지 뭡니까그 희망이 지금 애기씨의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허니 애기씨 잘못입니다라며 애신을 보호하기 위해 한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면서 오히려 목소리를 높였다.

유진은 수미(신수연 분)로부터 동매가 애신의 머리카락을 베었다는 소식을 듣고 울분에 찬 채 동매를 찾아 나섰고이미 고사홍(이호재 분)에게 빗자루로 마구 맞고 있는 동매를 발견했다유진은 대체 왜 그런 짓을 했냐며 물었고 “이완익이 애기씨 뒤를 캡니다”라는 동매의 대답에 놀란 유진은 이기러 왔는데 비긴 걸로 합시다라며 넘겼다하지만 이때 희성이 순식간에 동매를 향해 주먹을 강타했고 연거푸 동매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 동매는 또 다시 그저 묵묵하게 맞고만 있었다애신을 사랑하고 있는 두 남자의 진심을 확인하면서 유진은 쓸쓸한 표정을 지었다.

동매는 유진에게 결국 우리 둘 다 애기씨 곁에서 멀리 치우셨습니다나는 지키게 하여나으리는 죽이게 하여라며 한탄했다이어 누가 제일 슬플지는 의미 없었다인생 다 각자 걷고 있지만결국 같은 곳에 다다를 우리였다그대를 사랑한다그러니 그대여 살아남아라누구의 결말도 해피엔딩은 아닐 것이다라는 애신을 향한 유진의 독백이 이어지면서세 남자와 애신의 슬프고도 안타까운 운명을 예감케 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