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뜬다’ 진선규, 英에서 ‘킹스맨’ 복장…김용만 “영화배우 태가 난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뭉쳐야뜬다’ 진선규 / 사진제공=JTBC

배우 진선규가 ‘킹스맨’으로 변신했다.

9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는 신사의 나라 영국으로 떠난 김용만 외 3명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국에 도착한 첫날 여행에 최적화된 편안한 복장으로 나타난 ‘프로 패키저’ 김용만 외 3명은 진선규와 친구들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이들이 아침부터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광을 낸 ‘수트’ 차림으로 나타났기 때문.

여행 복장으로는 볼 수 없는 신사정장과 구두까지 차려입고 한껏 멋을 부린 이들의 모습에 아재 4인방은 “특별한 이유가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진선규는 “친구들과 첫 해외여행인데 이를 기념해 특별한 추억을 남기고자 영화 ‘킹스맨’ 같은 모습으로 영국 시내를 활보하고 싶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완벽하게 ‘영국 신사’로 변신한 진선규를 향해 김용만은 “역시 영화배우 태가 난다”며 칭찬을 연발했다. 반면 정형돈은 “이 옷 입고 2층 버스도 타고 하루종일 여행해야 하는데 괜찮겠냐”며 현실적인 걱정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뭉쳐야 뜬다’는 매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