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이진욱, 10살에 사람 죽였다…싸이코패스 父 유전됐을까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 = ‘보이스2’ 방송 화면 캡처

OCN 오리지널 보이스2’ 이진욱이 과거 사람을 살해했다는 과거가 밝혀졌다.  

지난 8일 방송된 ‘보이스2’가 전국 유료가구 시청률은 평균 4.4%, 최고 4.9%를 기록했다. OCN 남녀25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4.2% 최고 4.6%를 기록하며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27년 전당시 10세이던 도강우(이진욱 분)가 부친의 살해를 도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도강우가 보던 일본 소녀의 환시는 부친과 자신에게 살해당한 미호라는 아이였으며 방제수(권율 분)가 가지고 있던 ‘1991.06.02. 미호()’라고 적힌 상자는 그때 살해당한 아이의 것이었다더불어 진범이 사용하는 전정 가위별무늬 포장 박스 등의 시그니처 역시 27년 전 도강우의 부친이 사용하던 것과 동일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방제수의 골든타임팀 박멸계획에 발생했던 박은수(손은서 분납치 의심 사건하지만 납치당한 이는 박은수가 아닌 손호민(재희 분)이었고 이는 모두 방제수의 치밀한 설계였다손호민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해 인생을 망친 여성들의 증오와 분노를 이용해 사건을 계획했던 것현장에 도착한 도강우가 용의자는 최소 둘 이상이라고 파악한 것처럼 두 여성은 손호민에게 자상을 입히고 도주하다 체포됐다그러자 방제수에겐 이물질 벌레 난입으로 인해 1단계 작전 실패. 2단계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사마귀의 문자가 도착했다.

조사를 받던 용의자는 손호민 지금 병원으로 옮겨갔어요아직 안죽었다구요라는 소식에 진술을 느리게 하고시계를 확인하는 행동을 보였다이에 수상함을 느낀 강권주(이하나 분)와 도강우는 즉시 공범이 하나 더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고두 사람의 예상대로 간호사로 위장한 또 한 명의 공범은 손호민의 병실로 향하고 있었다다행히 약물이 투입되기 전 현장에 도착했고 손호민에게 꽂혀있는 주사기를 뺀 도강우는 용의자를 쫓았다.

하지만 도주하는 용의자에게 어차피 불치병죽어보란 듯이 저놈들 앞에서라고 하는 의문의 여성이 등장했다그리고 방제수에게 도착한 분노지수 최대치로 올렸습니다. 3단계 시작합니다라는 독나방이 보낸 채팅 메시지의문의 여성은 닥터 파브르’ 회원 독나방이었다옥상 난간에 선 용의자는 도강우가 다가오자 나보고 사람 죽인 살인범의 말을 믿으라고?”라며 그 애 죽일 때 어땠어코우스케이 살인마라고 한 뒤 갑자기 투신했다이 역시 독나방이 관자놀이에 칼자국이 있는 그 남자형사가 아니고 살인자야어린앨 말이야라고 세뇌했던 것이었다.

용의자가 에어매트에 추락하면서 사건은 마무리되는 듯했지만손호민이 갑자기 사망하면서 상황은 악화됐다손호민의 병실에 제일 마지막까지 있었던 사람이 도강우였기 때문도강우는 손호민 병실에서 블랙아웃을 겪었고비틀거리면서 병실 문을 닫는 모습이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더불어 성 박사(김익태 뷴)는 강권주에게 27년 전 일본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에 대해 미호란 아이를 유인하고 부친의 살해를 도운 아들이 있었다이름은 코우스케 그때 당시 열 살이었고 그 한자를 한국어로 하면 편안 강복 우강우라고 읽는다라는 충격적 사실을 전했다.

보이스2’는 매주 토일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