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송창의♥이유리 키스, 파격 엔딩에 최고 시청률 8.7%

[텐아시아=우빈 기자]

‘숨바꼭질’ 이유리 송창의 / 사진제공=MBC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이 이유리와 송창의의 파격 키스신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숨바꼭질’에서는 차은혁(송창의 분)이 신부인 하연주(엄현경 분)이 아닌 민채린(이유리 분)과 거침없는 키스신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회사를 지키기 위해 태산그룹의 후계자 문재상(김영민 분)과 어쩔 수 없이 정략결혼을 해야만 했던 민채린에게는 고난과 시련의 결혼생활이 시작됐다시아버지인 태산그룹의 회장은 계속해서 메이크퍼시픽을 인수하기 위해 은밀하게 음모를 세워 압박했고 요리클래스에서는 자신을 따돌리며 막말을 퍼붓는 다른 재벌 며느리들과 격렬한 육탄전을 벌였다게다가 나해금(정혜선 분)은 진짜 손녀딸 수아가 돌아오기만을 바라며 채린의 모든 물건을 태운 것도 모자라 문전박대했다.

이 모든 것을 곁에서 지켜보고 그녀가 대용품에 불과하다는 것까지 알게 된 차은혁은 민채린이 위험에 빠진 순간마다 기지를 발휘해 구해냈고 서로의 약점을 쥐고 있던 두 사람의 관계에서는 묘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하연주는 우연히 가게 된 해란(조미령 분)의 집에서 왠지 모를 익숙함을 느끼고해란 역시 연주에게 왠지 모를 친밀한 감정을 갖게 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은 최고조에 달했다여기에 은혁과의 결혼을 손수 준비하면서 설렘에 들떠있던 연주는 결혼식 당일 누군가의 손을 잡아 끌고 비상구로 향하던 은혁을 발견하고 쫓아간 그곳에서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한 남자 은혁이 누군가에게 키스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다.

이처럼 채린과 은혁의 예상치 못한 파격 키스신과 이를 발견한 연주의 충격과 절망에 가득 찬 표정으로 끝난 숨바꼭질은 충격 엔딩 장면을 완성해내며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을 수직 시켰다. ‘숨바꼭질’은 최고 시청률 8.7%(닐슨,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방송 2주 만에 스피디한 전개와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예측불가 스토리로 앞으로의 이야기에 기대를 높였다.

 

‘숨바꼭질’은 매주 토요일 밤 8 45분부터 4회가 연속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