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셰프’ 강한나, “외국에서 캠핑한 기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강한나 / 사진제공=JTBC ‘팀셰프’

배우 강한나가 8일 방송된 JTBC ‘팀셰프’에 출연해 “캠핑을 해본 적이 없는데도 외국에서 캠핑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은 ‘캠핑’을 주제로 전기, 가스레인지가 없는 요리 대결로 펼쳐졌다. 강한나는 태국 배우 리(Lee/Thanat Loekhunnasombat)와 함께 열 번째 스페셜 맛 평가단으로 출연했다.

이번 대결이 ‘캠핑’인만큼 한국과 태국의 셰프들은 ‘전기&가스 사용 금지’ 미션을 받았다. 제한시간 30분 내에 오직 ‘불’을 이용해 요리를 완성해야했다. 이에 각 팀 셰프들은 요리 도중 숯불 화력 조절에 실패해 접시와 나무꼬치를 태우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그러나 양국 대표 셰프들답게 요리 현장은 이내 맛있는 향기로 가득찼다. 오직 숯과 그릴만을 이용해 ‘캠핑 요리’를 한 두 팀은 연어 파피요트와 농어 소금 직화구이 등 한-태국 퓨전 캠핑 요리를 선보였다.

정형돈과 김준현은 “요리가 완성되고 나니 세트에서 나는 연기가 더 이상 매캐하지 않고, 물가에 차오르는 물안개처럼 사랑스럽게 느껴진다”며 분위기에 흠뻑 취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