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유연석에 날 선 경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8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태리가 유연석에 경고했다.

구동매(유연석)은 고애신(김태리)의 댕기머리를 칼로 잘랐다. 이에 고애신은 칼을 꺼내들며 “기어이 이런 수치를 주는구나. 네가 죽으려고 작정을 했구나”라고며 분노했다.

구동매는 “아프십니까? 그때 그냥 죽이지 그러셨어요? 희망 같은게 생겼지 뭡니까. 그 희망이 지금 애기씨의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라고 답했다.

고애신은 “다시 그 순간이 온다고 해도 난 네놈을 살릴 것이다. 다시 내 눈에 띄면 죽일 것이다. 네 놈은 그저 날 호강에 겨운 양반 계집으로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