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송경아, “‘용가리 포즈’, 내가 국내 최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송경아 /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모델 송경아가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용가리 포즈’는 내가 국내 최초”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송경아는 이날 가수 효린, 그룹 걸스데이의 유라, 러블리즈의 미주와 함께 ‘아는 형님’에 출연했다.

송경아는 “현재 국내 여성 모델 중에서는 한혜진, 장윤주가 나와 비슷하게 경력이 많다”며 두 모델의 시그니처 포즈를 재현했다.

송경아는 “한혜진은 차가운 도시 여성의 이미지를 입을 내밀어 강조한다””장윤주는 볼살이 통통해 스스로 볼을 흡입한다”고 말하며 자신의 메인 포즈는 용가리 포즈라고 했다.

그는 “‘용가리 포즈’는 아무 의미 없이 눈 감고 입 벌리기다. 살아 생전 마지막으로 보여준다”며 용가리 포즈를 보여줬다.

표정이 다채롭다는 ‘아는 형님’ 출연진의 칭찬에 “별명이 짐 캐리였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