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드림의 ‘으르렁’·신화·트와이스·선미 등, ‘코리안 뮤직 웨이브’ 뜨거운 열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DMC 페스티벌 2018’ 출연진 / 사진제공=MBC

한류 문화 축제 ‘DMC 페스티벌 2018’의 하이라이트, MBC ‘코리안 뮤직 웨이브’(Korean Music Wave, KMW)가 8일 오후 7시 30분 상암 MBC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MBC ‘코리안 뮤직 웨이브’는 그룹 샤이니의 민호와 배우 조보아가 MC를 맡았다. ‘꿈을 노래하자’라는 주제로 꾸며졌으며 신화, 선미, 트와이스, 아이콘, 러블리즈, NCT 등이 출연했다.

오프닝은 더 보이즈, (여자)아이들, 우주소녀, NCT 드림이 차례로 BTS의 ‘상남자’, 4minute의 ‘Hot Issue’,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 EXO의 ‘으르렁’ 등 메가 히트곡들을 부르며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어 청하, (여자)아이들, 베리굿, 펜타곤이 무대 위에 올랐다. 팝페라 그룹 듀에토와 노라조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한류 히트곡을 팝페라와 록으로 독특하게 재해석해 ‘케이팝 메들리’를 선보였다.

1부 마지막 무대는 우주소녀와 러블리즈가 각각 ‘꿈꾸는 마음으로’와 ‘그날의 너’ ‘지금 우리’를 통해 꿈을 노래하는 아름다운 소녀들의 매력을 발산했다.

2부는 NCT U와 NCT 127, NCT 2018가 열었다. 특히, 18명의 완전체로 출격한 NCT 2018은 ‘Black on Black’에 맞춰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축제의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어 어반자카파는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와 ‘널 사랑하지 않아’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아이콘은 ‘사랑을 했다’ ‘죽겠다’ 무대를 통해 열띤 객석의 반응을 이끌어내며 상암 MBC 특설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선미가 신곡 ‘사이렌’‘가시나’를 연이어 선보이며 강렬한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트와이스는 ‘하트 쉐이커(Heart Shaker)’‘왓 이즈 러브(What is Love)’‘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 등 히트곡을 연달아 불렀다.

신화는 ‘키스 미 라이크 댓(Kiss Me Like That)’, ‘디스 러브(This Love)’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코리안 뮤직 웨이브’는 오는 15일 오후 2시 55분부터 MBC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