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세운, 은희의 명곡 시티팝 감성으로 가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세운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세운이 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시티팝 감성을 담아 은희의 ‘쌍뚜아 마미’를 불렀다.

이날 방송에는 은희가 ‘전설’로 등장했으며 정세운은 처음 출연했다. 정세운은 “승패를 떠나 즐기는 마음으로 공연을 하겠다”고 밝혔다.

은희의 명곡 중 하나인 ‘쌍뚜아 마미’를 부르게 된 정세운은 “잘 소화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 같다. 기타 연주와 함께 다양한 인상을 남기고 싶다”고 바랐다.

은희는 “너무 예쁘게 불러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MC를 맡은 신동엽은 “첫 출연임에도 여유로워 보이고 편안해보였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