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2’, ‘현지반점’ 문전성시에 이연복 셰프 ‘흐뭇’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중국편’ 방송화면 캡처

이연복 셰프가 8일 방송된 tvN ‘현지에서 먹힐까?-중국편’에서 ‘현지반점’이 문전성시를 이루자 흐뭇해했다.

이연복 요리사는 배우 서은수, 김강우와 개그맨 허경환과 함께 중국 산둥으로 한국식 중화요리를 선보이러 떠났다. 이들은 산둥의 해안가 주변에 푸드트럭 ‘현지반점’을 열었다.

이들이 선보이는 첫 요리는 한국식 짜장면이었다. 중국인들은 한국 드라마에서도 자주 본 한국식 짜장면을 먹으러 몰려왔고, 두 그릇을 먹고 한 그릇을 더 시키기도 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중국인들의 호감에 이 셰프는 복화술로 “가격을 더 받았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