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중심’ NCT 드림, ‘1,2,3’부터 ‘위 고 업’까지 빠져드는 청량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NCT 드림 / 사진=MBC ‘음악중심’ 캡처

그룹 NCT 드림이 8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드림만의 청량함을 선보였다.

NCT 드림은 이날 방송에서 두 번째 미니 앨범 ‘We Go Up’의 타이틀곡 ‘We Go Up(위 고 업)’과 수록곡 ‘1, 2, 3’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1, 2, 3’은 세계적인 프로듀싱팀 ‘The Stereotypes’와 NCT 드림의 ‘마지막 첫사랑’의 작곡가 ‘August Rigo’가 협업한 곡으로, 펑키한 분위기의 알앤비 곡이다. NCT 드림은 곡의 느낌에 알맞게 복고풍의 스쿨룩을 입고 등장해 설레는 감정을 춤으로 표현했다. NCT 드림만의 매력으로 스쿨룩과 레트로 감각의 곡을 재해석했음은 물론이다.

이어 ‘위 고 업’에서는 흰색 의상 안에 각기 다른 원색의 옷을 입고 등장해 좀 더 강렬하면서 청량함이 묻어나는 이들만의 힙합 스웨그로 무대를 장악했다. ‘위 고 업’은 세계적인 싱어송라이터 ‘Bazzi’ 등이 다른 유수의 글로벌 히트메이커들과 함께 만든 곡으로 ‘드림 힙합’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NCT 드림은 지난 3일 ‘위 고 업’을 발매한 후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과 대중을 만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