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김숙, “방송경력 24년 중 20년이 공백기였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숙 / 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

방송인 김숙이 8일 처음 방송되는 KBS2 ‘대화의 희열’에서 방송 경력 24년 중 20년의 공백기에 대해 털어놓는다.

‘대화의 희열’은 MC 유희열을 필두로 청와대 연설비서관 출신의 글쓰기 전문가 강원국 씨, 소설가 김중혁,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패널로 합류한토크쇼다.

최근 녹화에서 김숙은 과거 게임에 중독돼 게임을 하다가 라디오 방송을 펑크 낸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게임에 중독됐던 이유를 묻자 김숙은 “사실은 그때 일이 없어서 시작한 거였다”며 게임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이유도 밝혀 패널들이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1995년 대학개그제 은상으로 화려하게 데뷔한 김숙은 2016년 KBS 연예대상 최우수상을 받으며 전성기를 다시 열었다. 24년 경력 중 공백기만 20년. 김숙은 “4년을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데, 내가 방송을 많이 하는 게 꿈같고 신기하다”며 일을 하며 얻는 작은 행복에 대해 소개하기도 했다.

김숙으로부터 뻗어나간 대화는 다양한 주제로 펼쳐졌다. MC와 패널들은 각자 자신이 중독됐던 것에 관하여 이야기를 풀어놓으며 좀 더 깊은 대화를 이어나갔다. 중독에서 탈출할 수 있었던 방법,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 등 거침없이 뻗어나가는 대화 속에서 출연진들은 커다란 깨달음과 위로를 얻기도 했다고 한다.

‘대화의 희열’ 첫 방송은 8일 오후 10시 45분.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