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연, ‘빅 포레스트’에 실감나는 조선족 연기로 활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빅 포레스트’ 캡처

배우 장소연이 tvN 금요드라마 ‘빅 포레스트’에 채옥 역으로 특별 출연했다.

지난 7일 방송된 ‘빅 포레스트’ 1회에서 장소연은 가장 먼저 신동엽(신동엽)과 인연을 맺게 되는 채옥으로 등장했다.

채옥은 신동엽에게 빚을 갚게 해주겠다며 축의금을 걷기 위한 가짜 결혼식을 제안했다.

장소연은 조선족 채옥 역을 위해 직접 배운 말투와 억양으로 더욱 실감나게 캐릭터를 표현했다. 위기에 처한 신동엽의 구세주로 활약하는 것은 물론 따뜻한 매력을 선보이며 재미를 더했다.

‘빅 포레스트’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