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777’ 첫방] 나플라부터 마미손까지, 잭팟은 터졌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7일 방영된 Mnet ‘쇼미더머니 777’ 방송화면 캡처.

래퍼 나플라부터 복면의 마미손까지, Mnet ‘쇼미더머니 777′(이하 ‘쇼미7’)는 첫 회부터 강렬한 참가자들로 재미의 잭팟을 터뜨리는 데 성공했다.

지난 7일 처음 방송된 ‘쇼미7’은 시작부터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다. 그간 ‘쇼미’의 대표적 장면이었던 대규모 1차 예선을 과감히 폐지하고 영상 지원과 프로듀서들의 심사를 통해 선발된 140명의 래퍼 평가전으로 시작했다.

여기에 ‘파이트머니’의 등장은 프로그램의 재미를 배가했다. 파이트머니는 ‘쇼미7’에서 최초로 도입된 베팅 시스템으로, 각 프로듀서들이 참가자들의 랩을 보고 10만원부터 500만원까지 자유롭게 지정해 줄 수 있다.

앞서 ‘고등래퍼’에 출연한 이후 현재 국내 10대 힙합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래퍼들이 대거 등장해 흥미를 높였다. 불리 다 바스타드(윤병호)는 70만원의 파이트머니를 획득했으나 친칠라(오담률)는 불합격했다. 조원우와 오션검(최하민)은 합격했으나 프로듀서들로부터 아쉽다는 평을 들었다.

이후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 레코즈 소속의 래퍼 루피가 만장일치로 합격을 받아냈으며 480만원의 파이트머니를 가져갔다. 같은 레이블 소속이자 첫 방송 전부터 지원자들은 물론 프로듀서들이 주목하는 우승 후보였던 나플라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파이트머니 중 최고 금액인 1830만원을 받아 1위에 오른 것.

더콰이엇은 “다같이 나플라에게 고마워해야 할 것 같다. 일곱 번의 시즌 동안 이 정도의 랩을 보여준 사람이 없었다. 처음으로 전 국민이 TV로 진짜 높은 수준의 랩을 듣게되는 순간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쇼미더머니’에 드디어 올 것이 왔다”고 덧붙였다.

스윙스는 “한도는 500만원이지만 1000만원을 눌렀다. 하지만 결국에는 바꿔야 한다. 42크루(나플라가 소속된 크루)니까 420만원으로 하겠다. 우리팀과 같이 하자”고 말했다.

고무 장갑으로 분홍색 복면을 만들어 쓰고 온 ‘마미손’의 등장은 고조된 열기를 또 다른 웃음으로 전환했다. 마미손은 불꽃 튀는 눈빛으로 나타났으나 가사를 실수해 세 프로듀서 팀이 ‘FAIL’ 버튼을 눌렀다.

첫 방송 종료 이후 나플라와 마미손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 2위를 나란히 차지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쇼미더머니 777’도 10위 안에 들며 화제 몰이에 성공한 모양새다. 치밀하고 대대적인 개편을 통해 돌아온 ‘쇼미7’가 남은 8주 동안 대중과 힙합계에 어떤 돌풍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쇼미7’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