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北 여성 “방탄소년단, 방탄 배낭이라 불려 ‘방탄배낭 메봤니?’가 암호”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북한에서는 ‘방탄 배낭’으로 불린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최근 북한주민들 사이에서 방탄 배낭’으로 불리게 된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기상천외! 2018 남한 새내기 탈북스토리’를 주제로 2017년 탈북한 남한 새내기들과 최신 북한의 모습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류 아이돌에 관한 이야기를 하던 중 파비앙이 “북한에서도 BTS(방탄소년단)를 접해봤냐”고 묻자 탈북 여성 출연자는 “북한에서는 BTS를 방탄소년단이라고 부르면 안 된다. 북한에서 방탄소년단을 ‘방탄 배낭’이라고 부른다”고 대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방탄 소년단 팬임을 알아채는 암호가 있는데 ‘방탄배낭 메봤니?’라는 질문에 긍정을 하면 ‘아 얘도 봤구나’하고 알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매주 일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