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살, “‘쇼미7’, 초등학생 조카들도 기다리는 역대급 시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래퍼 넉살.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래퍼 넉살이 “‘쇼미더머니’ 이번 시즌은 초등학교 5학년인 제 조카들도 기다리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이하 ‘쇼미7’) 제작발표회에서였다.

넉살은 지난 시즌에 참가자로 나와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이번 시즌에 같은 레이블 대표인 딥플로우와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그는 “설레고 재밌을 것 같고, 다른 프로듀서들이 말한 대로 역대급 시즌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딥플로우 사장님이 ‘고등래퍼’에서도 프로듀서로 참여를 해왔기 때문에 딥플로우의 프로듀싱 능력을 믿고 참여했다. 이번에는 참가자에서 프로듀서로 입장이 바뀌었으니 팀원과 참가자의 마음을 배려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팀에 대한 기준은 저희 마음이다. 저희 마음을 울리고 저희 스타일과 맞으면 선택한다”고 덧붙였다.

‘쇼미7’은 이날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