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나게 먹자’ 김상중 “식재료를 찾아가는 ‘길의 맛’도 보여줄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상중이 7일 오후 서울 양평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폼나게 먹자’ 기자간담회에서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김상중이 SBS 예능 ‘폼나게 먹자’에서 자신의 역할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양평동의 한 카페에서 ‘폼나게 먹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민선홍 PD와 식재료 전문가 김진영을 비롯해 이경규, 김상중, 채림, 로꼬가 참석했다.

김상중은 “SBS와의 의리보다 출연료를 더 많이 준다고 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상중은 이경규와 대학교 선후배다. 그는 “하는 영역이 다르다보니 경규 형님과 ‘한 게’ 없다. 그런데 역시 ‘한계’가 없는 분이었다”며 함께 프로그램을 하게 된 소감을 재치 있게 말했다.

이어 “정말 즐거웠다. (프로그램에서 다루는 것이) 희귀한 식재료이면서 사라져 가는 식재료다. 이걸 어떻게 유지하고 보존하고 대중화시킬지에 대해 알리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제 역할은 솔직하게 맛을 얘기하는 것”며 “내가 오토바이 타는 것을 좋아한다. 오토바이를 타고 가면서 식재료를 찾아가는 ‘길의 맛’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50대 입맛 대표는 나”라며 “다양한 나이대의 입맛에 대해 얘기하고자 게스트도 다양하게 섭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나게 먹자’는 사라져가는 국내의 희귀 식재료와 토종 음식을 소개하고, 스타 셰프들이 이를 재해석한 요리를 내놓으며 새로운 식문화를 제시하는 버라이어티. 7일 오후 11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