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고 리와인드’ 안보현 “복싱 선수로 오래 살았다, 표태진 캐릭터와 싱크로율 100%”

[텐아시아=우빈 기자]
안보현,독고리와인드

배우 안보현이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CGV 여의도에서 열린 웹드라마 ‘독고 리와인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안보현이 ‘독고 리와인드’에서 맡은 표태진 캐릭터와 100%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카카오페이지와 옥수수에서 공개된 모바일무비 ‘독고 리와인드’ 제작발표회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그룹 엑소 세훈과 배우 조병규, 안보현과 최은종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안보현은 “내가 맡은 표태진이라는 캐릭터가 남자라면 정말 탐이 나는 강인한 사람이다. 표태진이 전직 씨름선수라 강한 친구인데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맞추기 위해서 식단관리를 정말 철저하게 했다”며 “팬티와 샅바만 착용하기 때문에 외적으로 강인함을 보여주기 위해 액션 스쿨을 다니면서 열심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내 옷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나와 잘 맞다고 생각한다. 내가 체육고등학교를 다녔고 또 복싱 선수로 오래 살았다. 그러다 보니까 씨름이라는 종목을 처음 접했지만 잘 배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안보현은 “강혁(세훈 분), 김종일(조병규 분), 표태진 중에서 하나를 고르라고 해도 표태진을 할 것”이라며 “그만큼 나와 성격도 맞고 학창시절도 흡사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독고 리와인드’는 카카오페이지와 옥수수에서 볼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