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고 리와인드’ 엑소 세훈 “몸 쓰는 것에 자신 있어 액션에 도전하고 싶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엑소,세훈,독고리와인드

엑소 세훈이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CGV 여의도에서 열린 웹드라마 ‘독고 리와인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엑소 세훈이 데뷔 후 첫 연기 도전에 대한 부담감과 기대를 함께 드러냈다.

카카오페이지와 옥수수에서 공개된 모바일무비 ‘독고 리와인드’ 제작발표회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그룹 엑소 세훈과 배우 조병규, 안보현과 최은종 감독이 참석했다.

세훈은 이날 “첫 연기 도전하는데 주연이고 1인 2역이라 부담이 컸고 긴장이 많이 됐다”며 “강혁과 강후에 대해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보시는 분들이 구분을 잘할 수 있도록 톤과 말투 또 외적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 장르인 ‘독고 리와인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액션을 해보고 싶었다. 내가 팀(엑소)에서 춤을 추고 있는 멤버라 몸 쓰는 것에 자신이 있어서 몸을 쓰는 연기를 하고 싶었다. 또 ‘독고 리와인드’가 액션이지만 청춘물이고 남자들끼리의 끈끈함이 잘 드러나 카리스마가 폭발할 것 같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최은종 감독은 “사실 ‘독고 리와인드’는 세훈이 아니라면 할 수 없었던 작품”이라며 “세훈 씨가 먼저 캐스팅이 된 후에 작품을 하기로 했다. 세훈 씨가 아닌 다른 배우가 했다면 저도 하지 않았을 것 같다. 강혁은 곧 세훈이다”고 세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독고 리와인드’는 카카오페이지와 옥수수에서 볼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