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연상호 감독 “‘부산행’ 기획 당시 다른 감독들이 부담 많이 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의 연상호 감독/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 연상호 감독이 출연해 영화 ‘부산행’ 기획 당시 ‘좀비 소재를 다루는 것에 대해서 주위에서 부담을 많이 줬다’고 밝혔다.

오는 7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 띵작매치 코너에서는 한국영화계에서 낯선 장르로 성공을 거둔 영화 ‘부산행’과 ‘검은 사제들’을 다룬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부산행’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과 여고생 진희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안소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개그우먼 장도연도 함께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 좀비 영화인 ‘부산행’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지던 중 연상호 감독은 기획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주변의 영화 감독들이 “좀비라는 소재를 제대로 살리지 않으면 앞으로 대한민국에서 그 누구도 좀비영화를 만들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부담을 줬다고 밝혔다. 

이어 “다행히 영화가 잘 됐지만, ‘잘해줘서 고맙다’는 말을 들은 적은 없었다”고 털어놔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변영주 감독은 ‘부산행’에 대해 “국내에서 신선하게 느낄 수 있는 ‘좀비’라는 소재에 전형적인 한국의 모습을 담았다. 일하는 아버지와 아이의 관계, 이기적인 중산층의 문제 등 당대적으로 접근한 방식이 좋았다”고 평했다.

‘방구석1열’은 오는 7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