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경찰’ 유라∙곽시양∙김수로∙조재윤, 바다 한 가운데 표류자 구조 나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바다경찰’/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바다경찰’에서 멤버들의 부산 해양 경찰 마지막 근무일이 공개된다.

오는 1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바다경찰’ 마지막 5회에서는 김수로, 조재윤, 곽시양, 유라 네 순경이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해양경찰로서의 마지막 하루를 보낸다. 네 순경들은 바다 한 가운데에서 표류 중인 시민을 구출해야 하는 실제 위급 상황을 맞닥뜨린다.

순경들의 마지막 근무일, 점심 식사 후 파출소를 가득 매운 위급한 신고 전화가 울렸다. 무더운 날씨로 탈진 상태인 고무보트 탑승자가 더 이상 고무보트 노를 젓지 못해 표류 중이라는 신고였다. 신임 순경들은 재빨리 연안구조정을 타고 현장으로 이동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바다경찰’ 네 멤버들이 표류자 구출뿐만 아니라 선박 출동 사고 등 다양한 사건사고들을 처리한다. 그 어느 때보다 분주한 마지막 날을 보낸다. 마지막 날까지 위급한 현장 속에서 분투하며 다시 한 번 해양경찰의 고생을 몸소 느꼈다고 한다.

기존 4회 방송에서 한 회 방송을 더 연장한 ‘바다경찰’의 마지막 5회. 끝까지 긴장을 풀 수 없는 신임순경들의 마지막 근무는 오는 10일오후 8시 30분 ‘바다경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