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숙하지만 멋있다”…’댄싱하이’ 10대들의 댄서 성장드라마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댄싱하이,제작발표회

안무가 리아킴(왼쪽부터), 댄스 크루 저스트절크, 가수 이기광, 가수 호야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댄싱하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우리나라에 이렇게 춤 잘 추는 애들이 많았어?” 국내 최초로 10대 댄서들이 주인공인 프로그램이 탄생했다. 춤으로만 말하고 승부하는 10대들의 열정을 담은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댄싱하이’다. 춤추는 아이들에 대한 편견을 깨고 땀 흘린 10대들이 만든 무대의 전율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댄싱하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저스트절크, 리아킴, 이기광, 호야와 이승건PD가 참석했다.

‘댄싱하이’는 10대들의 댄스 배틀 프로그램이다. 저스트 절크, 리아킴, 이기광, 호야, 이승훈 댄스코치와 팀을 이룬 10대들이 댄스 배틀을 펼친다.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 무대와 경쟁을 통해 펼쳐지는 열정 스토리를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댄싱하이,제작발표회

리아킴, 저스트절크, 이승건PD, 이기광, 호야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예능 ‘댄싱하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이승건PD는 “유튜트 채널로 영상을 보던 중에 10대 친구들이 춤을 많이 춘다는 것을 알게 됐다. 춤을 사랑하는 10대들의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 ‘댄싱하이’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전문 댄서는 아니지만 열정 가득하게 몰입해서 춤을 추는 10대들을 보면서 느낀 것이 많았다. 이들의 에너지를 보고 감동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국내 최초 10대 댄스배틀’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댄싱하이’지만 앞서 Mnet에서 방송한 ‘댄싱나인’과 비슷하다는 지적을 피할 순 없다. 이에 대해 이PD는 “‘댄싱나인’은 각 분야에서 잘 추는 유명 인사가 대결을 하지 않나. 하지만 이 친구들은 춤을 잘 추긴 하지만 무언가를 이룬 사람은 아니다”라며 “누가 가장 잘 추나를 보기보다는 춤을 추는 친구들이 공동의 목적을 가지고 팀 안에서 소통하고 화합하는 것에 집중해달라. 10대 댄서들의 성장드라마라고 봐주시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기광,댄싱하이

그룹 하이라이트 이기광이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예능 ‘댄싱하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댄싱하이’ 촬영 전 10대 댄서들의 실력을 걱정하고 의심했다는 이기광은 “친구들을 보는 순간 상상 그 이상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잘 추는 친구들을 보면 뿌듯하다. 부족하고 덜 다듬어진 부분을 코칭하면서 즐거움과 행복을 느끼고 있다”며 “‘댄싱나인’에 출연한 전문 댄서분들에 비해 경험이 적어 어리숙한 부분은 있겠지만 무대를 만들기엔 부족함이 없는 멋진 친구들”이라고 자신했다.

이기광은 “저와 팀을 이룬 친구들에게 제가 가진 많은 것을 알려주고 들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워낙 다양한 장르를 추는 친구들을 모아놨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하나의 힘으로 보이게 할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코치하고 있다”며 “다양함 속에서 하나가 되는 것이 아마 ‘댄싱하이’의 볼거리가 아닐까 생각한다. 코치가 주인공이 아니라 10대 친구들이 주인공”이라고 강조했다.

안무가 리아킴과 가수 호야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댄싱하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선미의 ‘가시나’, 트와이스의 ‘TT’ 등 인기 가수들의 안무를 만든 리아킴은 “타 방송을 통해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를 한 적이 있다. 그때 내가 배운 것들도 많지만 어렵다고 느낀 것들도 많았다. 그래서 10대 친구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친구들에게 힘을 주고 싶고 또 많은 걸 알려주고 싶다. 다양함 속에서 나오는 시너지를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호야는 “춤이 예술이라는 걸 ‘댄싱하이’를 통해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춤만 봐도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저스트절크,댄싱하이

그룹 저스트절크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예능 ‘댄싱하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저스트절크는 “댄스 프로그램이 나올 때마다 섭외를 받았는데 전부 거절했다. 10대의 이야기를 다룬다고 해서 ‘댄싱하이’에 참여하게 됐다”라며 “10대가 곧 미래고 이 친구들로 인해 문화가 바뀔 것이다. 그리고 이들의 조력자가 돼 춤추는 문화를 바꾸고 싶다. 춤이라는 게 누군가의 뒤에서 혹은 소외받는 직업이 아닌 당당한 하나의 예술과 문화가 됐으면 한다. 10대들을 지지하고 응원하고 보필하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댄싱하이’는 오늘(7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