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강한나 “천천히 가더라도 바르게 나아가고 싶어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에 출연중인 배우 강한나. / 사진=장한 작가

2009년 독립영화 ‘마지막 귀갓길’로 데뷔한 강한나는 단역부터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았다. 2015년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과감한 노출과 고혹적인 눈빛으로 주목 받았고, 이듬해 SBS 드라마 ‘달의 연인’에서 야망 있는 악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예능프로그램 ‘런닝맨’과 ‘아는 형님’을 통해 청순한 외모와 달리 엉뚱하고 귀여운 매력을 선보이며 대중적인 호감도를 높였다. 최근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를 통해서는 새롭게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맡아본 적 없는 매력적인 역할이라 더욱 하고 싶었다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10. 드라마 촬영으로 바쁘지는 않나?
생각보다 많이 바쁘지는 않다. 이미 내 분량은 지금 방영되고 있는 것보다 많이 찍은 상태다.(웃음)

10. 지성(차주혁)의 첫사랑이자 재벌가의 딸 ‘혜원’ 역을 맡았는데.
강한나: 심지어 만인의 첫사랑이다.(웃음) 난 이런 역할을 한 번도 맡아본 적이 없다. 그전에는 항상 야망이 있거나, 이성적이거나, 똑똑한 역할이었다. 더 늦기 전에 한 번쯤 첫사랑 역할을 해보고 싶었는데 이 작품을 통해 꿈을 이루게 됐다.

10.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들에 비해 어떤 매력을 가지고 있나?
강한나: 철없지만 밉지 않다는 것이다. 혜원이가 밉지 않은 이유는 악의가 없고 속이 투명하기 때문이다. 기분이 나쁘면 나쁘다고, 좋으면 좋다고 표현하기 때문에 뒤끝이 없다. 그게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물론 성장 배경으로 인한 특유의 까칠함은 있지만 누군가를 해하려는 의도는 아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조금 힘들었다.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들은 눈빛에 의도가 많이 담겨있었다. 하하.

10. 작품 초반에는 드라마 ‘고백부부’와 비슷하다는 우려도 많았다.
강한나: 그런 얘기를 첫 방송 후에 듣게 됐다. 나는 ‘고백부부’를 본적이 없어 비교할 수는 없었지만 제작진과 연기자들 모두 그런 이야기를 들었을 때 우리 작품에 더 몰두하자는 분위기였다.

10. 극 중 남편인 지성의 성격이 우유부단하고 무책임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나?
강한나: 그렇게 보이는 부분도 있었을 거 같다. 그렇지만 그 과정을 통해 주인공이 잘못된 걸 깨닫고 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막상 촬영 때는 그런 의도로 찍지 않았는데 관점에 따라 다르게 읽히는 부분들도 있었다. 시부모님이 집에 찾아온 장면에서도 누군가는 혜원의 입장에서 보고, 누군가는 주혁의 입장에서 보고, 누군가는 시부모님 입장에서 본다. 워낙 이런 일들이 우리의 삶속에 부지기수로 있는 상황이라 다들 감정이입을 해서 보는 것 같다.(웃음)

10. 실제로 결혼하고 싶은 이상형은?
강한나: 같이 있으면 편안하고 따뜻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가치관이나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아야 할 것 같다. 무엇보다도 나를 많이 사랑해주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하하.

10. 드라마 설정처럼 과거로 돌아가 현재를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로 돌아가서 무엇을 바꾸고 싶은가?
강한나: 바꾸고 싶지 않다. 드라마에서도 나오지만 과거를 바꾸면 그만큼의 나비효과가 일어나지 않나. 나는 현재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도 너무 소중하고, 일도 행복해서 뭐 하나 바꾸려다가 모든 것이 다 틀어지는 걸 원치 않는다.

10. 같이 연기하는 배우들과는 많이 친해졌나?
강한나: (한)지민 언니는 현장에서는 많이 못 보지만 카톡으로 이야기를 많이 한다. 그리고 현장 분위기가 워낙 좋다. 화내는 분도 없고, 다들 즐겁게 찍는 분위기다. 그래서 은행에서 일하는 분들이 너무 부러웠다. 같이 있는 장면이 많다 보니 다들 너무 친하게 지내더라. 나도 은행직원이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웃음)

예능 ‘런닝맨’, ‘아는 형님’ 출연 후 화제를 모은 강한나 / 사진=장한 작가

10. 평소 촬영할 때 체력관리는 어떻게 하나?
강한나: 밥을 꼬박꼬박 잘 챙겨먹는다. 나름 먹는 걸로 건강을 관리한다고 생각하고 있다.(웃음) 그리고 쉬는 날 푹 잔다. 운동은 아예 안 한다. 전에 필라테스를 했는데 안 한 지 3년 정도 됐다. 그렇잖아도 얼마 전에 지성 선배님과 집에서 같이 스트레칭을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내가 자세가 너무 안 돼서 결국 바꿨다. 지성 선배님이 연기 아니냐고 물어볼 정도였다. 하하.

10. 작품이 끝난 뒤 계획은?
강한나: 여행을 가고 싶은데 어디로 갈지 아직 정하진 못했다. 작품이 끝나고 나면 새로운 자극이나 에너지를 받을 수 있는 곳으로 가고 싶다. 예술가들의 작품을 구경할 수 있는 곳도 좋을 것 같다. 그렇지만 다음 작품도 빨리 하고 싶어서 너무 오래 머물지는 않을 예정이다.

10. 예능 출연으로 큰 화제가 됐다. 드라마에서는 보여주지 못한 엉뚱하고 귀여운 모습들을 많이 보여줬는데.
강한나: ‘아는 형님’과 ‘런닝맨’에 너무 감사드린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나는 웃기는 사람이 아니라서 예능에 나와도 되는 건지 걱정이 많았다. ‘아는 형님’ 촬영 전날에는 잠도 못 잘 정도였는데 너무 편하게 대해줘서 촬영하면서 긴장이 많이 풀렸다. ‘런닝맨’ 언니 오빠들도 너무 잘 챙겨줘서 어느 순간 카메라가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웃음) 방송 후에 생각보다 시청자분들이 재밌게 봐주셔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배우 강한나가 아니라 인간 강한나의 모습을 보여준 것 같아 만족스럽다.

10. 웃을 때 보이는 보조개가 굉장히 매력적이다.
강한나: 보조개가 매력적이라는 이야기를 최근에 많이 듣게 됐다. 작품에서는 지금껏 웃는 장면이 별로 없어서 다들 있는 줄도 몰랐다가 예능을 본 후 보조개가 있다는 걸 아신 분들이 많았다. 나는 태어났을 때부터 있었는데 말이다.(웃음)

10. 출연해보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이 있나?
강한나: 여행 가는 프로그램에 꼭 출연해 보고 싶다. 이왕이면 가서 먹는 예능이면 더 좋겠다.(웃음) 애청하는 예능 프로그램이 있는데 EBS ‘세계테마기행’과 tvN ‘짠내투어‘다. 무조건 본방 사수한다. 호호.

10. 앞으로의 목표는?
강한나: 좋은 작품에서 좋은 분들과 계속 작품을 해 나가는 것이다. 천천히 가도 바르게 나아가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어느 환경에서도 주변 사람들과 행복하게 사는 거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끼며 사는 게 가장 큰 초 목표다.

10. 지금은 행복한가.
강한나: 감사하게도, 그렇다(웃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끼며 살고싶다”는 강한나 / 작가=장한 작가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