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밥블레스유’ 뜬다…이영자 ‘수줍’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밥블레스유’에 출연한 배우 정해인. / 사진제공=올리브

배우 정해인이 개그우먼 송은이와의 친분으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 출연한다.

지난 6일 방송된 ‘밥블레스유’에는 정해인의 팬이 보낸 사연이 소개됐다. 정해인과 소속사 식구인 송은이가 즉석에서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연결에 실패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하지만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 정해인이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등 출연자들과 함께 밥을 먹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밥블레스유’ 제작진에 따르면 앞선 녹화에서 이영자는 정해인이 등장하자 부끄러워하며 이리저리 도망다녔다. 평소 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데도 맥주를 좋아한다는 정해인의 말에 망설임 없이 건배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후에도 정해인에게 직접 음식을 챙겨준 데 이어 누구에게도 공유하지 않았던 ‘대동먹지도’까지 선물했다.

정해인은 자신의 팬미팅 사회를 봐준 송은이를 위해 아무것도 묻거나 따지지도 않고 현장에 온 것으로 밝혀져 모두가 감동 받았다고 한다. 제작진은 “깜짝 방문한 정해인 덕에 짧은 시간 동안이나마 언니들이 한여름밤의 꿈 같은 저녁 식사를 하게 됐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시청자 분들도 만끽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정해인과 함께 한 ‘밥블레스유’는 오는 13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