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와이프’ 차학연, 웃음부터 감동까지 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차학연. / 사진=tvN ‘아는 와이프’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의 멤버이자 배우 차학연(엔)이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에서 변화무쌍한 캐릭터 변신으로 시창들을 웃게 한다.

차학연은 ‘아는 와이프’에서 고학력의 개인주의자 김환 역을 맡았다. 극에 재미를 더하는 캐릭터의 개성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매회 변신을 거듭한다.

지난 6일 방송에서 김환은 거액의 대출을 도와준 회사가 부도를 맞아 위기를 겪고 있는 상사 차주혁(지성)에게 힘을 주기 위해 고심했다. 이전까지 보여준 모습과는 다르게, 따뜻한 동료애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차학연은 은행원 신입으로 입사해 동료들과 근무하면서 차츰 사회에 눈을 뜨고 동료애를 체감하는 김환이라는 인물을 부드러우면서 밀도 있게 그려내고 있다. 그의 변신은 극에도 활력을 더한다는 평이다.

김환의 성격을 잘 표현하기 위해 바꾼 헤어스타일은 물론 성숙한 내면 변화를 보여주는 섬세한 연기까지 매회 활약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