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MR부터 음악 차트쇼까지” 공원소녀, 개인 방송 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net ‘GOT YA! 공원소녀’ 6화 캡처

그룹 공원소녀가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GOT YA! 공원소녀’ 6회에서 개인 방송 제작에 도전했다.

이날 공원소녀는 ‘대중에게 공원소녀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착붙 개인방송을 제작하라’ 미션을 받았고, 멤버들은 앤&민주, 미야&소소&서경, 서령&레나 세 팀으로 나눠 개인방송 주제를 선택했다.

앤&민주 팀은 일정 데시벨을 넘기지 않는 ‘ASMR 젠가’를 맡았다. 젠가에 적힌 미션을 수행하며 ASMR을 준비한 두 멤버는 유행어 ‘조심해’를 남발하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지만 첫 번째 라운드부터 미션에 실패해 웃음을 전했다.

외국인 멤버 미야와 소소는 멤버들의 속성 과외를 받은 후 ‘한국어 속담 대결’을 펼쳤다. 같은 팀 서경은 대결의 심판을 맡아 조력자로 나섰고, 소소가 치열한 대결 속에서 최종 승리했다. 승패와 상관없이 미야와 소소는 출중한 한국어 실력을 자랑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마지막으로 ‘차트쇼 플레이리스트’를 주제로 개인방송 제작에 나선 서령&레나 팀은 공원소녀의 메인보컬답게 강한 의욕을 보였다. 선배 가수들의 곡들을 토대로 ‘파이팅 송’을 뽑은 서령&레나 팀은 노래에 담긴 공원소녀의 사연을 소개하며 흥을 돋웠다.

‘GOT YA! 공원소녀’는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