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개장’ 성유리X이진 “핑클 때 항상 배고파, 삼겹살 레어로 먹었을 정도”

[텐아시아=우빈 기자]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 성유리, 이진 / 사진제공=SBS Plus

배우 성유리와 이진이 그룹 핑클 활동 시기를 추억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SBS Plus 예능프로그램 ‘당신에게 유리한 밤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에서는 성유리와 이진이 핑클 시절에 겪었던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던 중 적은 양의 스테이크를 서로 양보하던 성유리와 이진은 음식 양보하는 게 정말 오랜만이다며 핑클 활동 시절을 회상했다

핑클 활동 시절 멤버들과 함께 녹음실에서 너무 많이 먹어 사장님한테 혼이 나거나 항상 배고파했었던 추억을 떠올린 두 사람은 삼겹살도 레어로 먹었을 정도였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이어 성유리는 핑클을 실제로 본 사람들이 “여린 요정 이미지와 달리 멤버 대부분이 생각보다 키가 크다며 놀라움을 표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고백했다.

이밖에도 이진과 함께 브루클린 브릿지에서 여기저기 자리를 옮겨가며 인생샷을 남기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 성유리는 어느 새 다가온 이별에 아쉬운 눈물을 보이며20년지기 절친 멤버 이진에 대한 두터운 애정을 드러냈다.

‘야간개장은 매주 월요일 저녁 8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