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그룹 루첸트, 드디어 베일 벗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루첸트 데뷔음반 표지. /사진제공=노가엔터테인먼트

신인 남성그룹 루첸트(지후·고건·바오·박하·유성·영웅·태준)의 모습이 베일을 벗었다.

루첸트는 7일 공식 SNS를 통해 데뷔음반 ‘더 빅 디퍼(The Big Dipper)’의 표지 일부를 공개했다. 표지에는 청량한 하늘을 배경으로 일곱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각자의 개성이 드러나는 머리스타일과 의상이 눈기길을 끈다.

음반 제목 ‘더 빅 디퍼’는 ‘북두칠성’이라는 뜻으로 루첸트 일곱 멤버들의 모습을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루첸트는 라틴어와 영어가 조화돼 ‘별처럼 밝게 빛난다’라는 뜻을 지녔다.

소속사 측은 “루첸트 멤버들의 모습이 드디어 공개됐다. 이미 해외에서 활발한 활동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만큼, 국내 데뷔 무대에서도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제 막 가요계 첫 걸음을 내딛는 멤버들에게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루첸트는 멤버들의 매력이 담긴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한 후 오는 18일 가요계 데뷔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