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미주, 유재석이 주목한 ‘예능 샛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그룹 러블리즈 미주가 KBS2 ‘해피투게더3’에서 활약하며 차세대 예능 샛별로 주목받고 있다.

미주는 지난 6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 2부 코너 ‘전설의 조동아리 내 노래를 불러줘’에 같은 그룹 동료 지애와 함께 출연했다. 막춤과 모델 포즈 등 다양한 몸개그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등장부터 비범했다. 비비의 ‘하늘땅 별땅’을 부르고 막춤을 추며 나타났다. 지애는 “미주는 원래 이런 애”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KBS2 ‘뮤직뱅크’ 출근길 사진 촬영 때마다 독특한 포즈를 취해 화제가 됐던 미주는 이날 “이왕 나갈 거 꿈을 펼치고 싶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출근길 사진 포즈를 즉석에서 선보였다.

지애는 미주의 흥과 끼에 부끄러워 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덕분에 러블리즈 팀에 대한 홍보 효과가 높아졌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미주는 마지막까지 몸을 불살랐다. 방탄소단 ‘불타오르네’에 맞춰 신발까지 벗고 열정적인 막춤을 보여줬다. 한국무용 살풀이를 연상하게 하는 춤으로 ‘막춤 장인’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러블리즈는 오는 10일 그동안 발표한 노래의 연주곡을 담은 음반 ‘뮤즈 온 뮤직(Muse On Music)’을 발표하며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