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 이어 홍은희·차선우 등 ‘나쁜형사’ 합류…황금 라인업 완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쁜형사’ 라인업./사진제공=나무엑터스, 우리 액터스,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SM C&C, 윌엔터테인먼트, 비에스컴퍼니, 럭키컴퍼니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에 신하균, 이설, 박호산, 김건우에 이어 홍은희, 류태호, 차선우, 배다빈, 윤희석, 김나윤, 배유람, 양기원, 조이현, 배윤경이 합류한다.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가 주연배우 못지 않은 존재감을 발산하며 작품을 함께 이끌어갈 출연진을 최종 확정했다.

먼저 신하균이 연기할 우태석의 아내이자 변호사 김해준 역은 홍은희가 출연을 확정했다. 약 2년 만에 MBC를 통해 안바극장에 복귀하는 홍은희는 특유의 여성스러운 매력을 바탕으로 신하균과 함께 위기에 놓인 현실 부부의 케미를 실감나게 그려낼 예정이다.

베테랑 연기파 배우 류태호는 뭐 하나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는 우유부단과 소심의 아이콘인 형사과장 최정우 역을 맡는다. 우태석을 끊임없이 괴롭히는 전춘만(박호산)과 의외의 케미를 발산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내뿜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찰대 수석 졸업에 빛나는 바른 생활 꽃미남 형사 채동윤 역은 차선우가 연기한다. 요령도 없고 눈치도 없는 전형적인 원칙맨으로 검거율 1위에 빛나는 우태석을 존경하는 채동윤은 ‘바른생활 꽃미남’이라는 캐릭터 특징만으로도 차선우와 찰떡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배다빈은 까칠하지만 똑 부러진 순경 신가영 역을 맡아 채동윤 역 차선우와 티격태격 찰진 케미를 뽐낸다. 현재 방영중인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톰보이걸 권윤별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는데, ‘나쁜형사’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윤희석은 태석과 둘도 없는 절친이자 경찰청 홍보계장인 조두진 역으로 분한다. 태석을 경찰의 길로 이끈 장본인인 조두진은 절친인 태석이 벌이는 온갖 사건 사고의 뒤치다꺼리를 도맡는 캐릭터로 신하균과 함께 브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유람은 극 중에서 뛰어난 IT 프로그래머였던 경력을 살려 흥신소를 운영하는 반지득 역을 맡았다.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태석과 인연을 이어가게 되는 인물로 극에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태석의 여동생 우태희 역에는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로 데뷔해 최근 종영한 KBS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배윤경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배윤경의 풋풋하고 맑은 이미지가 우태희 캐릭터와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우태석이 결코 잊을 수 없는 사건의 피해자 배여울 역에는 신예 조이현이 출연을 확정했다. 연극, 영화, 드라마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나윤은 과학수사팀을 책임지고 있는 성팀장 역을, 형사 우태석과 같은 팀원인 경찰 이문기 역에는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자신의 입지를 탄탄히 구축해온 양기원이 맡아 함께 작품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나쁜형사’ 제작진은 “캐릭터와 딱 맞아떨어지는 안성맞춤 캐스팅 라인업이 완성됐다”며 “각각 다른 개성을 지닌 배우들이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 앙상블을 선보이며, 이로 인해 ‘나쁜형사’는 더욱 촘촘하고 풍성해진 드라마로 오감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자신했다.

‘나쁜형사’는 올 겨울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