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배다빈, ‘루터’ 리메이크작 ‘나쁜형사’ 출연…순경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다빈/사진제공=SM C&C

신예 배다빈이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에 캐스팅됐다.

‘나쁜형사’는 연쇄 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더 위험한 사이코패스의 공조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영국 BBC의 인기 드라마 ‘루터(Luther)’를 리메이크했다. 신하균, 이설, 박호산, 김건우, 홍은희, 차선우 등 연기파 배우들부터 주목 받는 신인들까지 다양한 배우들이 함께한다.

배다빈은 극 중 까칠하지만 똑 부러진 순경 ‘신가영’역을 맡았다. 경찰대를 수석으로 졸업한 바른 생활 꽃미남 형사 ‘황동윤(차선우)’과 티격태격 신경전을 벌이는 인물이다.

배다빈은 현재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권윤별’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 드라마의 캐스팅 당시 배다빈은 긴 생머리를 숏커트로 과감히 자르며 열정을 보였다.

‘나쁜형사’는 올 겨울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