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2’ 청하 “솔로 가수로 느껴지는 압박감 있어, 앨범 작업할 때 잘 체한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현실남녀2’ 가수 청하 / 사진제공=MBN

가수 청하가 솔로 활동을 준비하며 느꼈던 심리적 압박감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놨다.

오는 7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현실남녀2’는 ‘우정남녀’를 주제로 현실남녀들이 친목 도모 여행을 떠난다.

이날 한은정은 “이렇게 서울을 벗어나 교외로 나오니, 기분이 절로 좋아진다. 오늘 하루 종일 함께하면서, 모르는 점을 많이 알게 된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막내 청하가 걱정된다. 잘 체하니, 항상 소화제를 챙겨야 하겠더라”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청하는 “최근에 앨범 작업을 할 때 느낀 건데 제가 잘 체하더라. 아무래도 솔로 앨범을 준비하다 보니 느껴지는 압박감이 있다. 혼자서 해야 한다는 부담감과 함께 굉장한 멘붕(멘탈붕괴)이 오기도 했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이어 “아직 예능 프로그램도 많이 어려운데, ‘현실남녀2’는 언니와 오빠들 덕분에 참 편하게 하고 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현실남녀2’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