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첫 수목극 ‘손 the guest’, 장르물 명가X시청률 다 잡을까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원종(왼쪽부터), 김동욱,정채은,김재욱,박호산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OCN이 수목드라마 블록을 신설하며 시청률 경쟁에 뛰어 들었다. 샤머니즘과 엑소시즘을 결합한 일명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라는 생소한 장르의 드라마 ‘손 the guest’로 ‘장르물의 명가’라는 자존심과 시청률,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각오다.

6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홀에서 ‘손 the guest’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 이원종, 박호산, 김홍선 감독이 참석했다.

‘손 the guest’는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다. 분노로 가득 찬 사람들의 일그러진 마음속 어둠에 깃든 악령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다. ‘라이프 온 마스’ ‘보이스’ ‘터널’ ‘나쁜 녀석들’ 등 참신한 작품으로 장르물의 진화를 거듭해온 OCN이 새롭게 선보이는 수목드라마 블록의 첫 번째 주자다.

‘보이스1’ ‘블랙’을 통해 독보적인 연출력을 보여준 김 감독은 “분노를 유발하는 사회적 문제가 많다. 그런 것들을 다른 시각으로 보여주는 드라마다”라며 ‘손 the guest’를 소개했다.

이어 “첫 수목극이라는 부담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더군다나 밤 11시대에 한다. 반응이 어떨 지 궁금하다. 처음에는 과연 샤머니즘과 엑소시즘을 결합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공부를 하면서 느낀 점은 ‘치유’라는 과정을 통해 맞출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로 천만 관객을 사로잡은 김동욱은 극 중 악령을 알아보는 영매 ‘윤화평’ 역을 맡았다. 집안 대대로 무속인인 세습무 집안에서 특이하게 ‘령’을 보고 감응하는 강신무(신내림을 받은 무당)의 자질을 갖고 태어난 인물.

김동욱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감독님에 대한 기대와 신뢰가 있었다. 흥미롭고 신선한 소재, 함께하는 배우들 등 복합적인 것들이 작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작품보다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내면적인 것 뿐만 아니라 외형적인 부분도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과 캐릭터의 감정변화에 대해 계속해서 이야기하면서 잡아가고 있다. 좀 더 구체화시키기 위해 노력중이다”라며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로 좋은 기억을 가지고 계신 분들에게 실망을 주고 싶지 않다.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기 위해 늘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OCN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의 주연 배우 김동욱(왼쪽부터),정채은,김재욱/조준원 기자 wizard333@

드라마 ‘보이스1’ ‘사랑의 온도’부터 영화 ‘나비잠’까지 특유의 매력으로 존재감을 보여 온 김재욱은 극 중 구마사제 ‘최윤’을 연기한다. 어릴 적 겪은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악의 존재를 믿기 시작한 인물이다.

김재욱은 “특히 이 드라마는 글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처음에 대본을 읽을 때 너무 흥미로웠다. 술술 잘 넘어갔다. ‘보이스1’을 통해 호흡을 맞췄던 김홍선 감독님을 믿었다. 제가 머릿속으로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훨씬 재미있게 만들어 줄거라는 확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보이스1’에서 살인마 ‘모태구’를 연기한 이후 또 강렬한 캐릭터를 맡게 된 것에 대해서는 “작품에 도움이 될 인물이면 어떤 역할도 상관없다. ‘모태구’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고 해서 부담되는 건 없다. 앞으로 계속해서 새로운 캐릭터를 만나러 가는 게 제가 해야 할 일이기 때문에 괜찮다”며 웃었다.

독특한 모습으로 스크린과 안방을 넘나들며 활약한 정은채는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얼굴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나선다. 극 중 베테랑 남자 형사들도 기겁할 정도로 사건 수사에 온몸을 던지는 열정 과다형 형사 ‘강길영’ 역을 맡았다. 악령과 엑소시즘을 믿지 않지만 윤화평, 최윤을 통해 알 수 없는 존재의 공포를 느끼며 이들과 깊숙하게 얽히기 시작한다.

정은채는 “이렇게 투박하고 털털한 형사 역할 제안은 처음 받았다. 걱정스러운 부분이 있었고, 그만큼 고민도 많이 했다”며 “감독님을 뵙고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신뢰감이 높아졌다. 언제 또 이렇게 극과 극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여기에 박수무당 ‘육광’ 역을 맡은 이원종, 길영의 파트너인 ‘고봉상 형사’ 역의 박호산, 상용시 교구 ‘양신부’ 역을 맡은 안내상 등 이름만으로도 확신을 주는 연기 고수들이 출연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김재욱은 “다루고 있는 주제 자체가 어려울 수 있다. 그것 보다 더 많은 재미와 흥미로운 부분을 담고 있는 작품이다. 무서울 것 같으니까 보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을 하기보다 우선 보고, 궁금하면 계속 보시는 걸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동욱은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 최선을 다해 찍고 있다. 믿고 볼 수 있는 작품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특히 첫 수목이라는 것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쓴소리든 단소리든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분들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김 감독은 “잘 만들어진 스릴러 한 편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절대 악령의 존재, 악령이 존재하는 이유를 따라오시다 보면 재미있는 드라마라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손 the guest’는 오는 12일 오후 11시에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