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와이프’ 바닷가에 온 한지민∙지성, 새로운 시작 or 마지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아는 와이프’/사진제공=tvN

tvN ‘아는 와이프’에서 지성과 한지민의 바닷가 만남이 포착됐다.

앞선 방송에서는 주혁(지성)을 향한 우진(한지민)의 직진 고백 이후 현재가 또 한 번 출렁였다. 주혁은 우진과 거리를 두려 했지만, 종후(장승조)가 우진의 감정이 주혁에게 향하고 있음을 알게 되면서 이 관계마저 틀어지고 말았다. 자신 때문에 뒤엉킨 인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주혁은 결국 지점 이동을 신청했다. 또한 반복되던 꿈속의 남자가 주혁임을 알아본 우진은 한달음에 주혁을 찾아갔다. “과거에 우린 부부였다”는 충격적인 비밀을 주혁이 고백하면서 두 사람이 결정적인 전환점을 맞았다.

6일 공개된 사진 속 주혁과 우진은 한결 평온해진 모습이다. 바람 한 점 없는 바닷가에 나란히 선 두 사람의 따뜻한 미소는 왠지 모를 애틋함으로 가슴에 와 닿는다. 앞선 방송에서 주혁과 부부였다는 엄청난 진실과 마주하며 극한 감정 변화를 겪은 두 사람. 과연 말도 안 되는 이 현실을 받아들인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사진 속 행복해 보이는 두 사람의 분위기가 폭풍전야의 불안감을 품고 있어 긴장감을 더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믿을 수 없는 고백 이후 주혁과 우진의 관계는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빠져든다. 과거 두 사람에게 의미 있었던 바닷가를 찾은 주혁과 우진. 이 만남이 새로운 운명의 시작이 될지, 완벽한 끝을 위한 마지막 만남이 될지 여러 추측을 불러일으킨다.

‘아는 와이프’ 제작진은 “우진의 고백이 그러했듯 주혁의 고백 역시 두 사람의 관계에 결정적인 전환점이 된다”며 “주혁과 우진의 운명을 뒤흔들 또 한 번의 결정적 사건이 기다리고 있다. 두 사람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했다.

‘아는 와이프’ 12회는 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