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더 게스트’ 정은채 “투박·털털한 형사役 처음…고민 많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은채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손 the guest’의 정은채가 형사 역할을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6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홀에서 ‘손 the guest’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 이원종, 박호산, 김홍선 감독이 참석했다.

정은채는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며 ‘손 the guest’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렇게 투박하고 털털한 형사 역할 제안은 처음 받았다. 걱정스러운 부분이 있었고, 그만큼 고민도 많이 했다”며 “감독님을 뵙고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신뢰감이 높아졌다. 언제 또 이렇게 극과 극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손 the guest’는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다. 오는 12일 오후 11시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