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날’ 홍윤화♥김민기, 하루 만에 세계일주…위(胃)대한 먹방 투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외식하는 날’ 홍윤화·김민기 커플의 원데이 월드 먹방 투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홍윤화, 김민기 커플이 SBS Plus ‘외식하는 날’에서 위대한 월드 먹방 투어를 펼치며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팁을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외식하는 날’에서 홍윤화·김민기 커플은 ‘원데이 월드 먹방 투어’를 펼쳤다. 이태원에 있는 터키, 베트남, 스페인, 호주, 일본까지 5개국 음식점을 찾아 총 17종 요리를 ‘격파’하며 쉴 새 없는 먹투어를 이어갔다.

본격적인 월드 투어(?)를 떠나기 전날 장난기가 발동한 홍윤화는 김민기에게 “여권을 챙겨오라”며 놀리기에 돌입했다. 실제로 이태원에 나타난 그는 한껏 멋을 낸 바캉스룩에 캐리어까지 끌고 나와 폭소를 안겼다.

공항이 아닌 터키 요리 전문점에 입성한 홍윤화는 어리둥절한 김민기를 둔 채 별안간 월드 먹방의 포문을 열었다. 묵직한 치킨 케밥으로 입가심(?)을 한 이들은 베트남 요리점으로 직행해 쌀국수부터 각종 사이드 메뉴까지 알차게 주문했다.

이어 두 사람은 아이스크림과 추로스를 먹으며 스페인의 향을 음미하고 보기만 해도 마성의 미트 치즈 파이를 초토화하며 호주의 맛을 느꼈다. 또 일본식 빙수와 유명 애니메이션 ‘짱구는 못말려’에 나오는 찹쌀떡으로 5개국 순회를 마무리했다.

홍윤화는 각 나라별 음식의 차이점을 짚어주는 등 각종 먹지식을 방출했고, 김민기는 디테일하고 공감가는 맛 표현으로 침샘을 더욱 자극했다. 또 김민기는 늘어나는 치즈를 끊지 않으려고 자리에서 일어나 ‘기립 먹방’을 선보이는가 하면 홍윤화는 “피부에 양보하지 마세요. 입에 다~ 넣으세요”라며 재치 있는 CF 어필로 개그맨 커플다운 예능감을 방출했다.

마지막으로 서로 덕분에 즐거웠다며 고마움을 전하다가도 홍윤화가 한국 음식을 먹자며 끝나지 않은 먹방을 예고하자 김민기는 그대로 삼십육계 줄행랑을 쳤다. 꽁냥과 개그를 오가는 두 사람은 끝까지 시청자들을 박장대소케 하며 유쾌함을 선사했다.

해피 바이러스를 뿜어내며 유쾌한 외식 데이를 즐기는 홍윤화와 김민기의 활약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외식하는 날’에서 계속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