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서울 풍경 속 한승연X신현수…메인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열두밤’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배우 한승연∙신현수가 주연을 맡은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현수)의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다. 극 중 뉴욕 출신으로 사진을 전공하는 현실주의자 ‘한유경’ 역에는 한승연이, 일본에서 온 낭만주의자 무용수 ‘차현오’ 역에는 신현수가 출연한다. 정반대 남녀의 가슴 떨리는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6일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고즈넉하고 아름다운 서울의 풍경 속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서로가 낯설어 보이면서도 가까운 듯한 이들의 모습이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여기에 ‘사랑에 빠지기 충분한 시간’이라는 글귀가 더해져 한층 더 촉촉한 감성을 예고하고 있다. 과연 포스터 속 두 사람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중 어느 지점에 서 있는 걸까.

‘열두밤’은 채널A가 6년 만에 자체 제작으로 선보이는 드라마다. 한승연과 신현수는 앞서 드라마 ‘청춘시대’에 이어 ‘열두밤’에서 또 한번 호흡을 맞춘다. 오는 10월 중 첫 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