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떠오르는 ‘대세’의 정석…못하는 게 없는 재주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세운.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세운이 데뷔 1년 만에 자신만의 영역을 확고히 다지고 있다. SBS ‘K팝스타3’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거쳐 지난 8월 정식 데뷔 1주년을 맞았다.

정세운은 지난해 8월 31일 첫 번째 미니음반 파트1 ‘에버(EVER)’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발을 들였다. 데뷔 음반을 파트1과 파트2로 나눠 차별화된 스토리 텔링과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줬다. 데뷔곡 ‘저스트 유(JUST U)’는 신인 솔로 가수로는 드물게 일부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Mnet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에서는 1위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첫 솔로 음반에 자신만의 색깔을 녹여 더욱 호응을 얻었다. 데뷔 음반에 자작곡 ‘오해는 마’를 담은 것. ‘2017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가수 부문 라이징스타상을 수상하며 다시 한 번 실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1월, 첫 번째 미니음반 파트2 ‘애프터(After)’를 발표하며 ‘대세’ 행보에 박차를 가했다. 파트1 ‘에버’보다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타이틀곡 ‘베이비 잇츠 유(BABY IT’S U)’를 비롯해 다양한 장르를 담았고, 자작곡 ‘닿을 듯 말 듯’도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지난 7월 발표한 두 번째 미니음반 ‘어나더(ANOTHER)’와 타이틀곡 ‘투웬티 섬싱(20 Something)’에서는 담백한 목소리로 청춘을 노래하며 대중들의 공감과 사랑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다방면에서 정세운의 매력을 알렸다. JTBC ‘슈가맨’ ‘비긴어게인2’ 등 여러 음악 프로그램에서 짧은 출연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여기에 MBC ‘이불밖은 위험해’, JTBC2 ‘너에게 반했음’ 등 각종 예능에서 다채로운 얼굴을 드러냈다.

그의 매력은 해외에서도 통했다. 정세운은 지난 3월 태국에서 단독 팬미팅을 열었다. 4월에는 대만에서 첫 해외 콘서트를 마쳤다. 이는 데뷔 8개월 만의 성과여서 더욱 주목받았다. 국내에서도 지난 3월과 4월,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이어갔다. 매진을 기록하며 인기를 입증했고, 지난 5월에는 제12회 서울 재즈페스티벌과 각종 축제에서 쟁쟁한 가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지난달 2018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에서 ‘신한류 OST상’과 ‘신한류 라이징 핫스타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음원차트 1위부터 해외 콘서트까지, 정세운은 데뷔 1년 만에 ‘대세’로 떠올랐다. 음악 실력에 예능감까지 갖춘 그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