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유병재, 이탈리아서 깜짝 합류…넉살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 ‘이탈리아-슬로베니아’ 편에 유병재가 깜짝 합류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 19회에서는 김구라, 설민석, 솔비, 걸스데이 유라 그리고 유병재가 이탈리아의 베네치아와 트리에스테를 탐사한다.

지난회 선녀들은 피렌체에서 펼쳐진 티본 스테이크 미식회와 베네치아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은 ‘낭만 탐사’로 시선을 모았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 여정에서 선녀들은 가장 먼저 베네치아에서 ‘사계’를 작곡한 음악가 비발디의 생가를 방문해 그의 일생과 음악을 들여다본다.

특히 유병재가 깜짝 합류해 국경도시 트리에스테 탐사를 함께 한다. 트리에스테는 이탈리아와 슬로베니아 국경지대에 있는 항구도시. 시원하게 펼쳐진 아드리아 해안의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오스트리아의 정취가 묻어있는 독특하고 매력적인 도시다. 선녀들은 이곳에서 미라마레 성을 방문해 막시밀리안 대공의 안타까운 역사 이야기를 듣는다.

아울러 선녀들은 트리에스테 통일광장에서 파시즘을 창시해 민중을 선동하고 악용했던 정치가 무솔리니, 그리고 히틀러와 얽힌 그의 이야기를 배우게 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방송에서는 솔비와 베네치아 비발디 탐사를 끝으로 아쉬운 작별을 나눈다. 마지막까지 남다른 예능감으로 주위에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선을 넘는 녀석들’은 오는 7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