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덕화∙이경규 알래스카에서 ‘아이돌 칼군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에서 이덕화와 이경규가 아이돌 칼군무를 선보인다.

6일 방송될 ‘도시어부’에서는 알래스카 남부에 위치한 ‘호머’에서 어종을 불문 총 무게 대결을 펼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전날 대물 할리벗(Hallibut, 대서양 가자미) 낚시를 하며 제대로 손맛을 본 멤버들은 새벽부터 항구에 모여 들뜬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에 따르면 선장은 “오늘 가는 포인트는 할리벗은 물론 대구, 명태, 우럭, 아귀, 그리고 홍어까지 다양한 어종이 나오는 곳이다”라고 말해 도시어부들의 마음을 더욱 설레게 했다.

지난 회에서 총을 쏴야 했을 정도로 큰 할리벗을 잡은 이덕화는 다음날까지도 ‘하이 텐션’된 모습으로 “난 총소리가 듣고 싶어. 총 맞은 것처럼~”이라며 뜬금없이 백지영의 ‘총 맞은 것처럼’ 노래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이덕화는 이에 그치지 않고 선상에서 흘러나오는 이효리의 ‘10Minutes’에 맞춰 아이돌 뺨치는 칼군무를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궁극의 하이텐션으로 활약한 이덕화의 모습은 6일 오후 11시 방송될 ‘도시어부’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