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명X송윤아X김의성 주연 ‘돌멩이’…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돌멩이’ 스틸/사진제공=영화사테이크

배우 김대명·송윤아·김의성이 출연하는 영화 ‘돌멩이'(가제)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돌멩이’는 모두가 이웃사촌인 한 시골 마을에 사는 지적장애인 석구(김대명 분)와 막무가내 가출소녀 은지(전채은 분)가 사람들의 염려 속에 친구가 된 후, 돌이킬 수 없는 사건으로 이별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돼 개봉 전 관객들과 첫 만남을 가진다.

지난 겨울 촬영을 마친 ‘돌멩이’는 현 사회에서 대두되고 있는 ‘마녀사냥’과 ‘책임’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작품성과 흥행을 인정받은 ‘감시자들’ ‘검은 사제들’의 제작진이 기획부터 프로덕션까지 책임졌다. 두 영화의 전체 제작과정을 총괄한 프로듀서와 ‘감시자들’의 제작팀, 후반 작업팀, ‘검은 사제들’의 디테일을 완성한 음악감독, 편집, 믹싱팀이 참여했다.

연기파 배우 김대명·송윤아·김의성도 연기 케미를 자랑한다. 다양한 캐릭터를 변주해 온 김대명은 ‘돌멩이’를 통해 처음으로 지적장애인을 연기한다. 부산국제영화제 초청 소식을 들은 김대명은 “처음 도전하는 캐릭터라 유난히 애정이 간다. 지적장애인이라는 캐릭터를 다른 작품들과는 다르게, 좀 더 친구 같은 느낌으로 표현하려 노력했다. 빨리 관객분들과 만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윤아와 김의성은 각각 시나리오를 처음 접하고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송윤아는 “시나리오를 읽고 그 내용에 너무 공감했다.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에 감정이 이입됐다. 그거 하나로 충분했다”고 말했다. 김의성은 “지금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다 배우 김대명과 송윤아와 함께 연기할 수 있다는 것에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고 작품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