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이수민 “18살에 최연소 항공사 모델 발탁, 노안 때문”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3’ 이수민 / 사진제공=KBS

배우 이수민이 최연소 항공사 모델이 된 비밀을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이수민이 최연소 항공사 모델로 발탁된 소감을 밝힌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수민은 “여자 아이돌 분들도 많이 지원했다고 들었다. 합격 연락이 왔을 때 온 집안이 난리였다”며 떨렸던 마음을 말했다. 하지만 이어 이수민은 “합격한 이유가 ‘노안’ 때문인 것 같다”면서 “내 얼굴이 18살 얼굴은 아니다”라며 거침 없는 셀프 디스를 펼쳐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수민은 항공사 광고를 촬영하던 중 옴짝달싹 못했던 사연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촬영 장소가 실제 비행기였다. 조금이라도 흠집이 나면 안 될 거 같았다. 광고를 찍는 내내 꼼짝도 못했다”며 긴장했던 광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어 이수민은 뜻밖의 후유증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어서 풀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이수민은 트와이스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 커버 댄스와 노래실력을 공개하며 자신의 흥과 끼를 아낌없이 폭발 시켰다. 특히 이수민이 지난 출연 당시 선보인 여자친구의 ‘시간을 달려서’ 커버 댄스 영상은 134만뷰를 달성하며 워너원의 영상을 제외한 영상들 중 조회수 톱을 기록하고 있는 바. 이에 과연 이수민이 자신의 기록을 갱신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해피투게더3’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