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시청률 6% 돌파…백종원 “이런 정신이면 얼마 못 가” 일갈 최고의 1분

[텐아시아=우빈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제공=SBS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를 타며 동시간대 1위를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5.3%, 2부 6%(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수요일 이동 편성 이후 평균 시청률 6%대에 첫 진입했다. 이는 동시간대 맞붙은 JTBC ‘한끼줍쇼’, 유재석X조세호 콤비가 나선 tvN ‘유 퀴즈 온더 블록’을 가볍게 제친 기록이며, MBC ‘라디오스타’와 대등한 시청률이다.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지난주보다 오른 3.3%를 기록했고, 올라 동시간대 2위를 차지했고, 순간 최고 시청률은 6.6%까지 뛰어올랐다.

이날 방송은 대전 편 두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지난주에 이은 ‘청년구단’ 가게들의 현장점검이 진행됐다. 백종원은 덮밥집에 대해서 “연구하는 자세가 이쁘다”며 대전 편 첫 칭찬을 하는가하면, “연어를 좋아하지 않는데 주문한 ‘연어덮답’은 가격 빼곤 괜찮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어진 양식집의 요리에 대해서도 “맛은 나쁘지 않지만, 사장님의 조리 중 위생습관은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후 백종원은 ‘청년구단’ 사장님들에게 “주변 상인들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는 가격과 연령을 고려한 메뉴를 만들라”는 미션을 제안하며 무료 시식회를 열었다. 이에 각 가게별로 대표 메뉴 한 가지씩을 선정했고 시장 상인들이 이를 골라 시식 평가를 했다.

결과는 처참했다. 시장 상인들은 대부분 혹평을 남겼고, 무엇보다 사장님들의 진지하지 못한 장사 태도는 백종원의 분노를 자아냈다. 결국 백종원은 사장님들을 소집해 “중요한 건 손님 반응 체크랑 남은 잔반 확인하는 건데 웃고 떠들 때가 아니다”라며 “오늘 같은 정신자세로 장사한다고 하면 5개월도 못 간다. 이게 끝이다. 이건 실전”이라고 일갈했다. 이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6.6%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