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측 “수면 장애·소화 불량 치료 위해 병원 찾았다…루머 사실 아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구하라. / 사진제공=콘텐츠Y

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가 수면 장애와 소화 불량 등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소속사는 항간에 떠돈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선을 그었다.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와이 관계자는 5일 “구하라가 수면 장애, 소화 불량 등의 치료약을 먹고 이상 증상을 보여 병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각종 SNS에는 구하라가 병원을 찾은 이유에 대해 다양한 추측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예전부터 수면 장애와 소화 불량 치료를 받아왔다. 정확한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이날 서울 한 대학병원을 방문해 관련 검사를 받은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인 구하라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며 상태를 지켜볼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