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많은 소녀’ 전여빈 “오디션 볼 때 ‘굉장한 영화’가 나올 것 같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전여빈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죄 많은 소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죄 많은 소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전여빈, 서영화, 고원희, 서현우, 이봄, 김의석 감독이 참석했다.

전여빈은 “1차 오디션을 보고 배역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2차 오디션 대본을 받았다”며 “오디션을 보면서도 굉장한 영화가 나올거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면서 ‘이 사람은 어떤 영화를 만들어낼까’ 궁금했다”고 덧붙였다.

‘죄 많은 소녀’는 친구의 실종에 가해자로 몰린 소녀 ‘영희’가 스스로 학교를 떠났다가 다시 학교로 돌아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3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