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많은 소녀’ 김의석 감독 “친구 실종…실제 경험을 토대로 만든 영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감독 김의석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죄 많은 소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죄 많은 소녀’의 김의석 감독이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시나리오를 썼다고 털어놨다.

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죄 많은 소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전여빈, 서영화, 고원희, 서현우, 이봄, 김의석 감독이 참석했다.

김 감독은 “시나리오는 2년 정도 준비했다. 이 작품은 제가 살면서 겪은 상실감과 그에 따른 죄책감을 고민하고 다듬어서 만든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영화와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소중한 친구를 잃고 상실감이 컸다”며 “실종된 상태였지만 암묵적으로 ‘스스로 선택을 한 것이다’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아무도 인정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 과정에서 제가 뭔가 충격을 많이 받은 것 같다. 그 날 이후로 인간성이 무엇인가 생각을 해봤다.  제가 사랑했던 소중한 친구인데 그 친구를 완벽하게 옹호해주지 못하고 저를 변호하는 모습까지 봤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야기는 허구인데, 그때 느꼈던 제 감정이 시작이었다. 생각했던 것 보다 비열하고 치졸한 방식으로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감정을 담으려고 했다”며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모든 캐릭터에 쪼개서 담았다. 본인의 죄책감을 누가 느끼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껴앉는, 그걸 견디지 못해서 떠 넘기는 그런 모습들을 담아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죄 많은 소녀’는 친구의 실종에 가해자로 몰린 소녀 ‘영희’가 스스로 학교를 떠났다가 다시 학교로 돌아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3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