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많은 소녀’ 고원희 “시나리오 어려웠지만 점점 매료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고원희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죄 많은 소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죄 많은 소녀’의 고원희가 작품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죄 많은 소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전여빈, 서영화, 고원희, 서현우, 이봄, 김의석 감독이 참석했다.

고원희는 “시나리오가  너무 좋았다. 사실 처음에는 어려워서 이해하지 못했다”며  “하지만 말로 표현 못할 무게감이 있었다. 하루에 두 번 세 번씩 보다보니 점점 매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영화를 참여하는 게 큰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작품을 통해 한단계 성장할 거라는 기대감이 있었다”며 “열정적으로 참여했다”고 했다.

‘죄 많은 소녀’는 친구의 실종에 가해자로 몰린 소녀 ‘영희’가 스스로 학교를 떠났다가 다시 학교로 돌아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3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